기본정보

제목
고종다리
자료분류
설화
조사자
김영돈
조사장소
제주도 제주시 오라동
조사일시
1980.10.19
제보자
양구협
조사지역
제주도

음성자료


구연상황

다음엔 무슨 말을 할까 해서 좀 망설였다. 가급적이면 제주도와 관련된 이야기를 듣고 싶은 개 조사자의 욕심이다. 혹시 고종다리 이야기를 아는가고 유도해 보았다. 고종다리 이야기는 탐라기년(耽羅紀年) 등의 역사책에 간단히 소개되어서 그런지 많은 분들이 알고 있다. 서슴없이 재미 있게 들려 주었다.

채록내용

제주도/제주시/오라동
[오라동 설화 7]
T. 오라 2 뒤
오라동 동산물
고종다리
다음엔 무슨 말을 할까 해서 좀 망설였다. 가급적이면 제주도와 관련된 이야기를 듣고 싶은 개 조사자의 욕심이다. 혹시 고종다리 이야기를 아는가고 유도해 보았다. 고종다리 이야기는 탐라기년(耽羅紀年) 등의 역사책에 간단히 소개되어서 그런지 많은 분들이 알고 있다. 서슴없이 재미 있게 들려 주었다.
 
 종다리.(1)[北濟州郡 舊左面 終達里. 北濟州郡의 맨 동쪽 끄트머리에 위치해 있는 마을. 이 마을을 거치면 南濟州那 城山面 始興里가 나타나니, 두 마을은 서로 이웃해 있으면서도 마을이 끝나고 또 시작된다는 뜻을 그 마을 이름에 지니고 있다.][조사자: 종다리예.] 종다리서 어떤 중국서 요새 ?뜨문(같으면) 남으 나라 궤롭히게 구는 사름이 와신디(왔는데), [조사자: 고종다린(2)[민간에서는 이 전설상의 인물을 ‘고종달’, ‘종다리’라고 말하는데, 문헌에는 ‘胡宗旦’이라 소개되고 있다.]가마씸?] 으. 
 “이거 어디냐?” 
 ?연 아으고라(아이한테) 물으난(물으니까), 
 “종다립니다.” 
 ?니 실지로 ‘종다리’난(종다리니까) 종다리옌(종다리라고) ?엿쥬마는 그놈이 종다리라. 
 “하!거 ?써 저런 아이덜이(아이들이) 나 이름을 아니까, 이거 혈(穴)을 그대롬(그대로) 나두문(놓아두면) 안 뒌다.” 
 고. 글로(거기로) 시작해서 저레(저리로) 떳다 말이여. 혈이 읎다 말이여. 생수가 잘 안 나. 절로 해서 혈을 뜨멍(뜨면서) 돌아가는디. [조사자: 화가 
 나니까 그겁쥬(그거지요)?] 으. 그예니(그러니) 뜨멍 기영 ?라날(여러 날) 돌아다니는디 단수에 혈을 ?드라 해여(찾더라 하네). 
 ? 반딘(한 곳에) 간 혈을 ?안 그리로 가 가니 밧(밭) 가는디 어떤 노인 하르방이 와서, 
 “물을 떠다가 질맷가지에(길맛가지에), 질매옝(길마라고) ?문 쉐등어리(소등)에 지우는 질매, 질매가지 아래 놧다가(놓았다가) 어떤 놈이 지나가거들랑 또시(다시) 갖당 비우라(부어라).” 
 [조사자: 어디에(어디로) 비우랜마씸(부우라고요)?] 이디 만약에 물이 이시문(있으면) 사발로 ?나 떠다가 질매 이영(이리) 오그라진 거 아니라 질맷가지 아래 놧다가, 그디(거기에) 물 시카부댕(있을까보다고) 아닐거쥬게(아니할 거지요). 어떤 소님이 왓당(왔다가) 지나가 불겅(버리거든) 잇어난디(있었던데) 왕(와서) 비우라. 밧(밭) 갈단(갈던) 사름이(사람이) 거(그것) 이상?다마는 ?면서 늙은 어룬이 오란(와서) ?는(말하는) 말을 아니 들으랜(들으라고) ?저(어서) 가서 이젠 사발로 ?나 떠단(떠다가) 질맷가지 아래 놧어(놓았어). 영(이렇게) 엎어놘 그디 톡 놧어. 아 이제는 곧 어떤 놈이 와서 아미영(아무리) 단수(段數) 짚어보뒈 물 신 디가(있는 데가) 읏어. 물신 디 읏이니 다시 지퍼 보니 ‘고부랑나무 아래 행기물’(3)[길맛가지 아래 감추어진 그릇의 물을 가리킨다. ‘고부랑나무’는 길맛가지를 뜻하고 ‘행기물’은 그릇에 떠놓은 물을 뜻한다.]이라고. 행기(밥그릇)에 떠놧단(놓았단) 말이여. ‘행기물’이라고 또 셔게(있겠는가)? 기여니(그러하니), 
 “이디 고부랑낭 아래 행기물이라고 물이 읏느냐(없느냐)?” 고. 
 “그런 물 읎다.” 
 고. 그 놈은 잘 단수 짚언 알쥬마는 밧 가는 사름은 몰라. 
 [조사자: 질맷가지가 꼬부랑낭 아니라마씀?] 그 그렇쥬게. 그것?장(그것까지) 단수로 알아냇다 말이여. 기여니 이젠 ?단(찾다가) ?단 버치니(부치니) 그냥 떠나부러 그 물 이름이 ‘행기물’이라고 ?여. ‘행기물’인디 말 
 제(나중)에 단수 짚을 때엔 ‘꼬부랑낭 아래 행기물’이옌(이라고) 써 잇어. 
 기연디 저 대정(大靜)으로 이젠 혈을 떠 나가는디 저 가목간짐칩(監牧官金家)이 ?상 하르방(할아버지)이 못 살앗는디 마분(馬糞), 옛날은 줏어서 불 캐왕(태워서) 그 재로 농?졋지. 밧 갈앙 모?(메밀), 엿날은 모말?산뒤(밭벼)가 주장 아니라게, 밧 갈앙 그걸 뿌리문(뿌리면) 모?이 좋고, 그걸 아니 뿌리문 모?을 못?여 먹곡 기여신디(그랬는데). 기예서(그래서) 마분 줏노라고 부뷔간(夫婦間)이 부지런이 댕겸더니마는(다니고 있더니마는) 그 놈이 혈을 뜨면서, 바로 이만썩?(이만큼씩한) 쒜곶이(쇠꽂이)더라 ?여. 툭?게 건너가니 웨국사름이옌(外國사람이라고) ?난 그 때에 ?소옴(무섭기)도 ?고, 아니 봐난(보았던) 사름 넘어간다고(지나간다고) ?면서, 이젠 부뷔간이 그 사름을 본디(보았는데) ?만(가만히) 잇단(있다가) 보난(보니) 거기 침이, 이상?게 침이 잇어. 간(가서) 영(이렇게) 보니, 거기 침에 피가 ?라졋더라(발라졌더라) ?여. 엿날은 그럴지 모르쥬만는, 요새엔 그런 일 읏일 테이쥬마는(터이지마는). 아이고 큰 일 낫다고 ?연, 거기 찌르는 체만 ?연 겁절에(겁결에) 내불엇다(내버렸다) 말이여. 내불어둰 이젠 오란 ? 일만 ?엿더니마는 간 놈이 ?써 알안 혈 또 살루악살루악 ?거든(살렸다 살렸다 하거든). 또 오란 보니 ?여낫거든(뺴었었긴든). 
 “이거 누게가 건드렷느냐?” 
 고. ?? 떨멍(떨면서), 
 “죽을 줴를 만낫입니다.” 고. 
 “이거 너 태운 거니까(4)[이 땅은 神이 너에게 마련해 준 땅이니까.]이디(여기에) 집 짓엉 살라,” 
 고. 그디 큰 쿳남(꾸지뽕나무)이 잇더라 ?여. 이것을 상긷지둥(상기둥) 삼아서 집 짓엉 잘라고. [조사자: 쿳남은?] 쿳남은 쿳가시낭도 쎈 것.(5)[꾸지뽕나무. ‘쿳남’ 혹은 ‘쿳가시낭’이라 한다.]이만이(이만큼) 큰 거 잇어낫쥬게(있었었거든). 이걸 의지해서 높으니까니(높으니까) 이 아래에 집 짓엉 살라고. 엿날 집 짓는 것사게(것이야) 돌만 담 
  다왕게(쌓아서는) 비만 막앙게(막아서는) 살앗쥬게(살았거든). 살라곤. 기연 집 짓엉 사는디 귀가 ?릇?고(나른하고) ?(焉) 중에도 즬로(제일) 몰명?(6)[용렬하여 다기지지 못한. ‘몰멩?다’고도 한다.]?이 바꼇디로(바깥으로) 와서 ?상 엿본다 말이여. 거 이상?다고. 이상?다고. 즤(자기) ?유로 와서 풀 뜯어먹음도 ?음대로 못? 것 ?뜨다고(같다고) 해서 잘 간슈(간수)를 ?여 줫다 말이여. 그 해 새끼 나곡 뒷해 새끼 나곡 ?멍(하면서) 곱새낄 나놘(낳아 놓았어).(7)[새끼를 갑절로, 곧 연거푸 새끼를 낳아 놓았어.]곱새끼 싀 해에(세해에) 곱새끼 싓을 나니 아 이젠 ?이 간 곳 읎이 읎어불언. 아이고 거 이상?다. 기여쥬마는(그렇지마는) 굴룬(허튼) 자국이라고 읎어.(8)[걸어다니는 발자국마다 허튼 자국이 없이, 하는 일마다 일이 척척 잘 된다는 뜻.]그저 ? 자국마다 돈이든 뭐든 쏟아져 가. 이젠 살만이(살만큼) 살아지고 울담(9)[집 울타리에 둘러쌓은 돌담.]도 널리 ?지?연(차지하여서) 살아가는디 이건 아마도 넘어간(지나간) 사름(10)[길을 지나가면서 집터를 가리켜 준 고종다리(胡宗旦)를 가리킨다.]이 살라는 집이니까 이 집이 그냥 살자고. 
 ? 십 년만이 ?이 들어온 걸 보니 꼭 그 뽄새(본새)엣 ?이 생겨난우젠(생겨나고는) ? 백수가 너머 왓어. ‘가목간짐칩의 ?테?테’(11)[監牧官 金宅의 말떼. 제주의 慶州金氏는 조선조 宣祖때부픽 監牧官 벼슬을 세습하였으므로 ‘가목관짐칩’(監牧官金宅)이라 불렀었다. 牧使가 묏자리를 잘 보아 주었으므로 그 집안이 갑자기 흥했다고도 전해진다. 그 묘는 南濟州郡 南元面 衣貴(옷귀)에 있다고 하는데 이 묏자리가 제주도의 七大穴의 하나로서, 그 묏자리에 선조를 묻은 다음 백 년 후 玄孫 때에는 갑자기 말 부자가 되어서 김씨는 말 5백 필을 나라에 바쳤고 나라에서는 獻馬功臣이라 해서 監牧官벼슬을 내려 줬다 한다. 그 후 監牧官 金宅에서는 國마를 잘 관리했을 뿐더러 해마다 나라에 꼬박꼬박 ?馬를 잘했으므로 그 監牧官 벼슬을 세습하게 되었다고도 전해진다.]?멍 ?는 말이 그 때 나온 모양이여. ?연 이제 그 때로부터 본전이 크게 생겨서 부재(富者)로 잘 살앗다고 ?고. 기여고 태염바리집터가 그 때에 그 혈을 안떠서 잘 뒈엿다고. 그얘서(그래서) 북쪽데렌(북쪽으로는) 돌아오면서 우리 
 한림읍 귀덕펜더렌(歸德쪽으로는)(12)[北濟州那 翰林邑 歸德里 쪽으로는. 歸德里는 제보자와 조사자의 고향이다.]생수 나는 것이 그 때 혈 못 딴 내불엇단(내버렸던) 혈이 남앗다 ?여. [조사자: 아까 ? 백 바리(백 필) 돌아오고 ? 디가(데가) 그저 어느 지경인고마씸?] 대정, 대정 가목간칩이옝(監牧官집이라고.)(13)[監牧官 金宅의 先山이 南元面 衣貴 지경에 있는 게 사실이라면, 그 자손도 衣貴 부근에 살았었을 것이요, 그렇다면 大靜이 아니라, 旌義에 해당된다.]?문 훤히 아는 모양이라. 게연 건 유멩? 말이쥬게. 가목간이옝 ?문. 기옝해서(그리해서) 그 애초에 기옝해서 집을 지음(짓기) 시작?엿다 ?여. 들을 적에는 더러 그 일흠(이름)들을 들으멍 알앗쥬마는 이젠 다 잊어 불언, 오래여노니까. 
 [조사자: ‘꼬부랑낭밋듸 행기물’은 그 어느 물을 말?는고마씸?] 원래 잇는 물이 ‘행기물’이거든. 행기물인디 사름(14)[중국에서 온 術師 고종다리(刻宗旦).]이 오라서(와서) 질(자기를) 죽염직?거든(죽일 듯하거든). 죽염직?니 얼른 거기 노인이 뒈여서, 다른 노인이 신으로 뒈여서 나왓는지 모르지마는, 
 “물을 ? 사발떠다가 쉐질맷가지(소길맛가지) 아래 곱졋다가(숨겼다가) 궤양(고이) 비우라(부어라). 그러문 살 수가 잇다.” 
 이 말을 들은 밧 가는 노인이 물을 떠다가 쉐질맷가지에 나둿는디(놓아 두었는데) 그 놈이 오난 물을 못 ?는다 말이여. 화록?연(몹시 당황해서) 댕기다가(다니다가) 또 물엇는디 또 딴 딜 짚어보니 ‘꼬부랑나무 아래 행기물’이라 써졋어. 처음엔 그냥 ‘행기물’이라 햇는디. 그러니 그런 물 읎다고 ?니 그냥 떠나분 다음엔 그 물은 ?단(가져다가) 비우니 ‘행기물, 행기물’ ?는디. [조사자: 그게 어느 지경에 잇는 물인고마씸?] 그것이 아마도 모관광(15)[제주도간 三縣分立統治되었을 때(1416-1913)의 濟州牧.]정의(16)[제주도가 三縣分立統治되었을 때(1416-1913)의 旌義縣.]부뜬 ?이 닮아붸여.(17)[그 떄 고종다리가 穴을 못 떠서 남겨진 물로서 濟州市 禾北洞, 南濟州郡 西歸邑 西烘里의 ‘지장새미’물, 南濟州郡 南元面 兎山里의 ‘거슨새미’, ‘?단새미’물 등이 있다고 전설되고 있다.]돌아올 때니까. 그걸 다 뒤져 
  놓고. ‘꼬부랑낭’이옌 ?연 단수 짚은 건 책 보는 사름도 물라불엇쥬(몰라 버렸지). 그거 더러 아는 사름도 잇는지 몰르쥬마는(모르지마는) 그 지경은 몰르커라(모르겠어). [조사자: 제주도에 물이 엇인 게 그 때 다 떠버리니까.] 예, 단(모두는) 못 떳쥬. 뜨단에(뜨다가는) 버쳔(부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