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정보

제목
아이 잡아먹으려는 호랑이
자료분류
설화
조사자
조동일
조사장소
경상북도 영덕군 창수면 신기1동
조사일시
1980.06.06
제보자
최윤순
조사지역
경상북도

음성자료


구연상황

와서 음식 대접 받고, 다른 사람 이야기만 듣고 있으니 체면이 아니라고, 이 제보자는 아까부터 무슨 이야기라도 했으면 했다. 먼저 장화홍련전 유형의 이야기를 좀 해 보았는데, ?잘 모르겠다?하고 말았다. 다시 이 이야기를 했다. 구석에 숨어서 나직한 소리로 했다. 청중은 대부분 이 이야기를 알아서, 참견이 많았다.

채록내용

경상북도/영덕군/창수면
[창수면 설화 94]
T. 창수 7 뒤
신기 1동 반송정
아이 잡아먹으려는 호랑이
와서 음식 대접 받고, 다른 사람 이야기만 듣고 있으니 체면이 아니라고, 이 제보자는 아까부터 무슨 이야기라도 했으면 했다. 먼저 장화홍련전 유형의 이야기를 좀 해 보았는데, ?잘 모르겠다?하고 말았다. 다시 이 이야기를 했다. 구석에 숨어서 나직한 소리로 했다. 청중은 대부분 이 이야기를 알아서, 참견이 많았다.
 딸네 집이, 동 넘어 딸네 집이. 베 매 준다고 갔어. 그래 팟죽을 쏘가주 조 이고 가는데 이고 가다 보이께 호랭이가 떡 나타나. 
 ?할마이, 할마이, 그 이고 가는게 머고?? 
 ?팟죽이따.? 
 ?날 주면 안자먹지.? 
 좄다. 주이, 주고 인제 간다. 가이, 
 ?털래 털래 가가는 거 머고?? 
 ?팔이따.? 
 카이, 
 ?팔 끊어주먼 니 안자먹지.? 
 팔을 끊어주이. 
 ?한짝에 또 털래그러고 가는 거 머고?? 
 ?팔이따.? 
 이래이, 또 끊어조뿌렜다. [청중 : 그래 한참 가다가?] 
 ?걸어가는 거는 머고?? 
 ?다리따.? 
 ?그 다리 날 주먼 니 안자먹지.? 
 그래 또 끊어조뿌렜다. 또 그래 가다가, 또 한 등 넘어가 
 ?또 그게 머고?? 
 ?다리따.? 
 그이, 
 ?그 만직(마저) 끊어조야 니 안자먹지.? 
 그래 그래 다 끊어주고 몸딩이만 뚜글 뚜글 굼부러가이, 그거로(그것을) 낭큼 조 먹어뿌고. 고마 집으로 돌아왔다. 입이 돌아오이께네, ?아무 것아.?인제 아들 이름꺼짐 다 안다. 저저, 
 ?문 열어라.? 
 이란다. 
 ?울 엄마 소리 아일세. 손 디밀어라 보자.? 
 이래이, 손을가 막 저거로 딱 껍질 빼깨가주 찬찬 드리미이께네, 꺼칠 꺼칠하그덩 아들이 만제보이. 
 ?울 엄마 손 아일세.? 
 카이, 
 ?베 매 주로 가여 손이 꺼치러버 그렇다.? 
 이래이, 
 ?암만 들어바도 울 엄마 소리 아인데.? 
 ?야들아 문 열어라.? 
 이래이. 형제가 자는 데. 그래가주 우에가주 뺐게좄어. 뺐게주이께, 자다보이 머가 뽀시락 뽀시락 소리가 나그덩. 
 ?엄마, 엄마 머 먹노?? 
 이래이, 
 ?자리 밑에 콩 쪼가리 조 먹는다.? 
 ?나도 좀 도.? 
 그래이, 
 ?니 줄 꺼 없다.? 
 또 한참 있다가, 
 ?엄마, 엄마 머 먹노?? 
 ?야야 자리 밑에 콩 조 먹는다.? 
 그래다 인제 야를(동생을) 다 자머(잡아먹어). 가마 보이께, 참 어마이 아이래, 
 ?엄마, 똥 매럽다.? 
 이래이께네, 
 ?고 마당아 노라.? 
 [청중 : 자리 밑에 노라 카드라.] 그래, 
 ?자리 밑에 노라.? 
 ?어매 방 씨다가 궁디 때리먼 우앨라꼬.? 
 ?그러면 거 축에 가 노라.? 
 ?축 씨다가(쓸다가) 엄마 궁디 때리먼 우앨라꼬.? 
 ?그럼 마당아 가여 노라.? 
 ?마당아 가여 놌다가, 마당 비짜리 가주 궁디 때리먼 우앨라꼬.? 
 ?그럼 저 걸금(거름)에 가여 노라.? 
 그래 걸금에 가라 카이 좋다 그고 갔지머. 가이까, 치받아보이 소나무 있는 데, 아가 거 올라갔어. 인제는 나왔다 호랭이. 살폐보이 없그덩. 
 ?어데 갔노?? 
 이래이, 암만 바도 없다. 치받아보이 소?에 올라가 있다. 
 ?우에 올라갔노?? 
 이래이께, [청중 : 호랭이는 소?에 몬올라가나?] 
 ?저 썩은 새끼 파람 올리주먼 올라오드록 하지.? 
 썩은 새끼 파람을 올리준다. [청중 : 앞집 딧집에 가여 참기름] 아이래, 새끼 파람 올리준다. 올리주이께, 그래 요것 뿟들그 올라오라 카그덩. 고 밑에는 물이 있다. 이래가주 인제, 달래올라오나. 고 매달래이께, 호랭이 가가 요래이께, 널어졌제. 일제 물에 빠잤다. 물에 빠지고. 
 이 아는 소?에 고래 있다가. 야 니러와가 잘 살었지. [청중 : 고 형젠데 하나 자먹었다.] 자 먹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