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정보

제목
우렁각시
자료분류
설화
조사자
박기현, 표민경, 권지혁
조사장소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조사일시
2015. 1. 19 (월)
제보자
성복선
조사지역
경상남도

구연상황

조사자가 우렁각시 이야기를 아느냐 묻자, 제보자가 다음 이야기를 구술해 주었다. 제보자의 구술이 끝나고, 조사자가 뒷이야기를 더 묻자 보조
제보자가 이야기를 덧붙였다.

채록내용

[파일명] 04_13_FOT_20150119_PKS_SBS_0003
[제목] 우렁각시
[구연정보]
        조사일지 : 2015. 1. 19 (월)
        조사장소 :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용석리 어도마을회관
        제보자 : 성복선
        청중 : 8명
        조사자 : 박기현, 표민경, 권지혁
[구연상황] 조사자가 우렁각시 이야기를 아느냐 묻자, 제보자가 다음 이야기를 구술해 주었다. 제보자의 구술이 끝나고, 조사자가 뒷이야기를 더 묻자 보조 제보자가 이야기를 덧붙였다.
[줄거리] 어느 총각이 일을 하고 있었다. 결혼을 하지 못해 한탄하고 있었는데, 어디선가 목소리가 들렸다. 그러고 난 뒤 집에 돌아가니, 일을 하고 오면 밥상이 차려져 있었다. 우렁이에서 각시가 나와 집안일을 한 것이다. 그것을 이상히 여긴 총각이 엿보고 있었는데, 각시가 우렁이에서 나오다가 우렁이가 깨져 함께 살지 못했다고 한다.
[본문] 
        옛날이 그 총각이 이제 뭐 나무를 하러 갔등강, 밭을 매등강 하면 인자, 그래.
        “누캉 살꼬.” 이카면, 어데서,
        “누캉 살아, 내캉 살지.” 카는,
        그런 이야기가 있대.
        @조사자: 그 뒤에는 어찌 됩니까? “내캉 살지.” 해가지고 어찌 된 겁니까.
        그래, “내캉 살지.” 해가, 그런 얘기, 아 그랬는데 일 하러 가면은 집에 딱 밥상이 차려져가 있고. 그래서 그래 보니까 우렁각시가 그래, 우렁이 각시가 밥을 해놓고 가고, 이런 날이 있더라고.
        @조사자: 우렁각시가 밥을 해놓고 가고.
        그래서 우렁각시라는 말이 나왔다 아이가.
        @조사가: 그러면 그 각시하고는 잘 살았는가예.
        #보조제보자1 : 그 몬살았다 쿠드라.
        그래가 인자, 딱 엿보고 영감이 온께네. 고딩이가 그래 가가,
        고딩이가 그래가 그 안에 나오니 깨지뿌서 몬살았다 안 이카드나{(+이렇게 말 하더라)}.
        살진 않았다 카데. 고딩이가 깨지뿌서.